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덕후 게시판] [미항공우주국] 주말에기상당국의 예보대로라면 어마는 푸에르토리코, 도미니카공화국, 아이티, 쿠바를 거쳐 이번 주말께 플로리다를…
상세 내용 작성일 : 17-09-08 11:54 조회수 : 62 추천수 : 0

본문

최고풍속 300㎞…2천748명 사망한 1928년 '산펠리페' 이후 최강 위력

60명 사망 '하비' 이어 트럼프, 비상사태 선포, 주방위권 동원·관광객 대피령

미국 동남부 플로리다 주를 향해 역대 최강력 대서양 허리케인이 돌진하고 있다.

5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카리브해 남동쪽 끝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어마'(Irma)가 미 동남부 플로리다 주를 향해 북서진해 현재 카리브해 북동쪽 섬인 안티과에 상륙했다.

'어마'는 최근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을 강타해 60명 가까운 사망자와 엄청난 재산피해를 낸 허리케인 '하비'보다 더 강력해 진행 경로상에 포함된 국가들이 우려하고 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와 국립기상청(NWS)은 어마가 현재 풍속 등급 분류상 최고등급인 '카테고리 5'로 발달했다고 밝혔다.

허리케인은 카테고리 1∼5등급으로 나누며 숫자가 높을수록 위력이 강하다.

카테고리 5등급은 최고풍속이 시속 185마일(295㎞) 이상의 초강력 허리케인을 나타낸다.

텍사스를 휩쓴 하비도 진행 경로상 최고등급은 카테고리 4에 그쳤다.

하비는 카테고리 4등급으로 미 본토에 상륙한 뒤 풍속은 카테고리 1등급으로 떨어졌지만, 열대성 폭풍으로 머무르면서 집중호우를 몰고 와 미 4대 도시 휴스턴에 막대한피해를 줬다4445bb4f35975281ffdbbcf1f0eec879_1504839
기상당국의 예보대로라면 어마는 푸에르토리코, 도미니카공화국, 아이티, 쿠바를 거쳐 이번 주말께 플로리다를 덮칠 전망이다.

NWS는 "어마가 플로리다 반도의 동서 어느 쪽으로 상륙할지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컴퓨터 관측으로 플로리다가 영향권에 드는 것만은 틀림없다"고 말했다.

이날 어마의 영향권에 진입한 카리브해 안티과 리워드 제도 당국은 비상사태에 대비해 미리 전력 공급을 끊고, 주민들에게 실내에 있도록 당부했다.

당국은 성명을 "신이 우리를 보호하기를"이라는 문장으로 마무리해 '어마'의 위력이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케 했다.

푸에르토리코 기상청도 1928년 자국을 강타해 2천748명의 희생자를 낳은 허리케인 '산펠리페' 이후 최강 위력이라며 우려했다.

리카르도 로셀로 푸에르토리코 주지사는 "이 허리케인의 위험성은 우리가 한번도 보지 못한 수준일 것"이라며 "상당수의 기반시설이 이 정도 위력을 감당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다만 어마는 카리브해 서인도제도 지역을 지나면서 등급이 카테고리 4 정도로 다소 약해질 것으로 기상 당국은 보고 있다.

그러나 미 정부는 하비 피해가 재현되는 것을 막기 위해 어마의 진행 경로에 있는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재난 상황 대비에 돌입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 푸에르토리코, 미국령 버진제도에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아울러 바하마 섬 6곳에선 주민들을 대피시키기로 했다.

앞서 릭 스콧 플로리다 주 지사는 주 방위권 병력 7천여 명을 8일까지 동원하라고 지시했다.

스콧 지사는 앞서 플로리다 주 67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스콧 지사는 CNN에 "허리케인의 정확한 경로를 예측할 수 없다. 우리는 최선을 기원하지만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플로리다 주는 해안 주변에 있는 리조트에서 관광객 대피를 권고했다.

주내 대형 마트에는 주민들이 비상시에 대비해 물과 식료품을 마련하느라 생수 등이 부족한 상태다.

한편 기상학자들은 지구 온난화가 이같은 초강력 허리케인을 만드는 것으로 분석했다.

지구 온난화로 수온이 상승한 것이 허리케인의 연료 역할을 했다는 해석이다.

어마의 해수면 온도도 평균보다 1℃ 높다.
와우이러다가헐????
지역이따라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재난 상황 대비에 돌입했다고??????

와우무스워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덕후 게시판덕후 게시판 목록
덕후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620 [정치.사회] 청와대 주변에서는 오른쪽 팔 부분에 태극기를 부… 178cm68kg16cm 11-03 54 0
4619 [정치.사회] 중국 매체 넥스트샤크는 공사 현장에서 막노동을 … 178cm68kg16cm 11-03 63 0
4618 [개드립] 피겨스타김연아의우아함~~~~~이쁘당?????? 178cm68kg16cm 11-03 58 0
4617 [개드립] 우연히찍힌사진한 장으로 단숨에 SNS스타가 됐으며,… 인기글 178cm68kg16cm 11-03 108 0
4616 [정치.사회] 황씨는 46세 아들에게 60정의 수면제를 먹인 … 178cm68kg16cm 11-03 49 0
4615 [정치.사회] A교사는 아들의 퇴학을 면해주면 무엇을 해주겠냐… 178cm68kg16cm 11-03 46 0
4614 [정치.사회] 경남 창원시 창원-김해 간 도로 창원 방향 창원… 178cm68kg16cm 11-03 38 0
4613 [연예인] 장쯔이의진실은과연?????? 178cm68kg16cm 11-02 44 0
4612 [연예인] 이들에게 결혼식 생중계를 요청하며 최대 150억원까… 178cm68kg16cm 11-02 37 0
4611 [개드립] 청바지잘어울리는최고의여인은누규????????? 178cm68kg16cm 11-02 47 0
4610 [정치.사회] 말도많고탈도많더니기어이우리은행장이사퇴를?????… 용산정자상가 11-02 25 0
4609 [영화] 고(故) 김주혁의 발인식이 11월 2일 오전 11시 … 용산정자상가 11-02 29 0
4608 [영화] 지난 달 3일 개봉한 '범죄도시'는 이로써 한 달여만… 용산정자상가 11-02 32 0
4607 [연예인]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배우 김주혁. 그의 죽음이 믿… 용산정자상가 11-02 43 0
4606 [개드립] 목에 줄이 묶인 강아지를 활활 타는 불에 넣어 굽는… 흔들린우동 11-01 45 0
4605 [연예인] 김주혁의살아생전의마지막모습이라~~~다시볼수없음에넘가… 흔들린우동 11-01 29 0
4604 [연예인] 그룹 JYJ 멤버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 흔들린우동 11-01 30 0
4603 [연예인] 톱스타 커플인만큼 방송, 영화 관계자들과 동료 배우… 흔들린우동 11-01 34 0
4602 [TV방송] 런닝맨에강다니엘이뜨자얼굴에홍조가?????출연진들은… 귀둣방울 10-31 39 0
4601 [연예인] 아휴~~~~드뎌오늘전역하는늠름한이승기????? 귀두닦이 10-31 48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65769/35000
  • 전문가 노블레스 32781/20000
  • 전문가 귀미요미 30198/20000
  • 지식인 짜이찡21 29350/10000
  • 전문가 혜리84 28748/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31명
  • 연예 WarHammer40K 248/1000
  • 법률 에코무비 64/1000
  • 섹사 물3456789 0/1000
  • 여행 색동가 50/1000
  • 나쁜여자 나쁜남자 0/1000
  • 나쁜남자 괴물123 50/1000
  • 영화 이뻐서나 0/1000
  • 자동차 미칫눔 0/1000
  • 만화 Clatte 0/1000
  • 나쁜남자 워록매니아 1852/4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코스프레
  • a
  • 아이
  • 미국
  • 유아
  • 전소미
  • 1
  • 금일 방문수: 2,928명
  • 금일 새글수: 7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73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