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더블에스클린젤 에어리스타입 | DOUBLE.S
36,000원
워밍고멧 마사지오일/젤 핫바닐라 50ml | EXSENS
28,000원
S-Solution REJUVENATION SOLUTION FOR HER (35nl) l ZINI
24,900원
SARASARA SOLUTION 200ml l ZINI
21,800원
[덕후 게시판] [영화]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 김사복씨와, 1980년 광주를 취재한 독일인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가 함께 찍은 사진…
상세 내용 작성일 : 17-09-05 16:39 조회수 : 31 추천수 : 0

본문

061dddffb88ce6ad680461c0a7226f4f_1504596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 김사복씨와, 1980년 광주를 취재한 독일인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가 함께 찍은 사진이 5일 확인됐다.

CBS노컷뉴스의 최초 보도 이후 생전에 호텔 택시를 운전했던 김사복씨가 극중 '김사복'과 동일인이라는 정황은 꾸준히 나왔지만, 두 사람이 함께 나온 사진이 공개돼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가 제공한 사진은 여러 외국인과 한국인이 함께 앉아 음식을 나누는 장면을 담고 있다.

사진 속 김사복씨 곁에는 안경을 쓴 외국인이 자리잡았고, 김승필씨는 그 외국인이 힌츠페터일 것으로 추정했다.

과거 사진에 담긴 힌츠페터의 겉모습과 안경, 셔츠의 무늬까지 비슷했기 때문이다.061dddffb88ce6ad680461c0a7226f4f_1504596
CBS 취재진은 다양한 경로로 이를 검증하기 위해 노력한 끝에, 1980년 힌츠페터와 함께 독일 TV방송인 ARD-NDR에 소속돼 일본 특파원을 지낸 페터 크레입스(Peter Krebs)와 연락이 닿았다.

힌츠페터는 현재의 부인과 지난 2002년 결혼한 까닭에, 크레입스는 힌츠페터의 1980년 당시 모습을 기억하고 있는 가장 공신력 있는 인물.

이메일을 통해 사진을 받아본 크레입스는 힌츠페터가 맞다고 확인해줬다.

그는 "안경을 낀 남자는 힌츠페터가 맞고, 머리가 벗겨진 인물은 사운드맨인 헤닝 루머(Henning Ruhmor)"라면서 "누가 이 사진을 찍었느냐"고 궁금해 했다.

김승필씨의 아버지와 영화 속 주인공의 일치 여부를 둘러싼 의구심이 말끔히 해소된 셈이다.

◇ 독일 특파원 "중앙정보부 감시망 피하려 힌츠페터 보내"

힌츠페터가 1980년 광주를 찾게 된 경위도 파악됐다. 061dddffb88ce6ad680461c0a7226f4f_1504596
크레입스에 따르면 ARD 방송사의 독일 특파원 사무소가 처음 만들어진 건 1971년으로, 그는 처음부터 1982년까지 일본은 물론 한국과 대만 필리핀을 취재하는 특파원 활동을 했다.

그의 주요 취재 대상 중 하나는 김대중과 같은 야권 정치인이었는데, 1980년 5월 18일 광주의 상황을 접하게 됐다.

곧바로 취재를 결심한 크레입스는 카메라맨이었던 힌츠페터와 사운드맨이었던 루머에게 광주행을 지시했다.

크레입스는 "그때 나는 서울에 잘 알려진 상태였기 때문에 KCIA(중앙정보부)가 나를 가로막을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그래서 힌츠페터와 루머에게 그곳에 가 취재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가 광주에 있던 유일한 외국 기자들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독일 주간지에 소속된 자신의 아내 루이즈 크롬(Luise Crome)도 광주를 취재했다는 것.

현지 취재가 크게 제약받지 않은 것에 대해 그는 "전두환 정부는 김대중이 좌경 학생들을 동원해 쿠데타를 시도하는 것으로 비난하려 했고, 외신 기자들에 의해서도 그러한 사진이나 영상들이 전해지길 바랐다"고 설명했다.

크레입스는 이어 "다행히 전두환의 기대는 잘못된 방향으로 진행됐다"면서 "전세계는 정부의 명령을 받은 군인들의 잔혹함에 경악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우리가 영웅으로 불리느냐?"고 묻고는 "그것은 동화 같은 일(This would be a fairy-tale)"이라고 덧붙였다.

◇ "아버지는 수동적 기사가 아니라, 인권주의자"

김사복씨의 이전 행적도 눈길을 끈다.

외신 기자들의 취재 지원을 빈번히 하면서, 특히 재야의 유력 인사들과도 접촉할 기회를 가졌던 것으로 전해진다.

아들 김승필씨가 제공한 또다른 사진에서도 김사복씨와 민중운동가 함석헌 선생이 함께 등장한다. 061dddffb88ce6ad680461c0a7226f4f_1504597
김승필씨는 "아버님이 평소 '사상계' 같은 책을 즐겨 읽으셨다"며 "이런 평소의 신념이 목숨을 걸고 광주로 향한 외신 기자들과 두번이나 함께하는 데 일조하지 않았겠느냐"고 말했다.

실제로 힌츠페터가 공저한 책

에 따르면, 두 사람은 광주의 참상을 목격하고 촬영된 영상을 일본으로 보낸 뒤 또다시 광주를 찾은 것으로 기록돼 있다.

또 김사복씨가 한국에 도착한 힌츠페터에게 곧바로 브리핑해주었다는 사실("As we drove, Kim briefed us on the situation")로 미뤄, 김씨가 당시의 비상계엄 국면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아들 김승필씨는 "아버지는 기자를 태우고 수동적으로 광주에 내려간 기사가 아니라, 인권주의자였다"면서 "아버지의 행적을 제대로 알려내는 일은 아들된 도리"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 '택시운전사'는 실화를 재구성해 김사복이라는 인물과 힌츠페터의 소신을 대중에게 쉽게 전달해준 역할을 했다"면서 "큰 의미를 둘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승필씨는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등과 협의해 아버지 김사복씨의 행적을 복원·전시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한편, 힌츠페터가 묻힌 망월동 묘역으로 아버지의 유해를 옮겨 안장하기 위한 노력도 이어갈 계획이다
와우대박???????

아들 김승필씨는 "아버지는 기자를 태우고 수동적으로 광주에 내려간 기사가 아니라, 인권주의자였다"면서 "아버지의 행적을 제대로 알려내는 일은 아들된 도리"라고 ?????

대단하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덕후 게시판덕후 게시판 목록
덕후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497 [정치.사회] 남경필 지사는 군 복무 중 후임병에게 가혹 행위…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2 0
4496 [미항공우주국] 이명박 정부 시기 국가정보원이 [한국방송](K…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3 0
4495 [개드립] 괴상한 색깔 돌연변이를 일으킨 동물들이라는데환경때문…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4 0
4494 [개드립] 핵전쟁이 벌어지는 경우를 대비하여 이런 '안티핵폭탄…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3 0
4493 [개드립] 라푼젤 증후군’ 이란??????오마이갓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3 0
4492 [개드립] 제시카와 에밀리는 얼굴은 비슷하지만 키는 10cm나…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2 0
4491 [개드립] 세월모르게흐드러지게핀한강변코스모스좀봐봥요?????? 콘돔피팅모델 09-18 5 0
4490 [정치.사회] A씨는 지난달 20일부터 5일 동안 도시가스 콜… 막대주는영애씨 09-18 6 0
4489 [정치.사회]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된 이후 박 전 대통령과 … 막대주는영애씨 09-18 5 0
4488 [정치.사회] 남경필지사큰아덜때문에이번에또곤욕을??????아휴… 막대주는영애씨 09-18 8 0
4487 [개드립] 이름은 마나.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마나의 인스… 막대주는영애씨 09-18 8 0
4486 [개드립] 발냄새를 맡을 뿐 아니라 냄새가 심할 경우 기절해버… 막대주는영애씨 09-15 9 0
4485 [개드립] 주 기자는 또 “김성주(아나운서)가 특별히 많이 잡… 막대주는영애씨 09-15 6 0
4484 [스포츠] 스포츠 도박사들은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 막대주는영애씨 09-15 5 0
4483 [스포츠]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거스 히딩크 전 한국 … 딸을치며후회 09-15 7 0
4482 [개드립] 국가정보원이 '블랙리스트' 대상이 된 문성근, 김여… 딸을치며후회 09-15 10 0
4481 [정치.사회] 지난 3일 북한이 한 6차 핵실험이 너무 강력해… 딸을치며후회 09-15 5 0
4480 [개드립] 허리케인 하비가 휩쓸고 지나간 바닷가에 기이한 해양… 딸을치며후회 09-15 7 0
4479 [정치.사회] 지난달 훈련 중 발생한 K-9 자주포 화재 사고… 딸을치며후회 09-15 5 0
4478 [정치.사회] 웬만한 사립대학 등록금보다 비싼 이 학교에서 조… 톰과란제리 09-14 9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56724/35000
  • 전문가 노블레스 30983/20000
  • 전문가 귀미요미 28611/20000
  • 지식인 짜이찡21 27708/10000
  • 전문가 혜리84 27236/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30명
  • 법률 에코무비 21/1000
  • 섹사 물3456789 0/1000
  • 여행 색동가 50/1000
  • 나쁜여자 나쁜남자 0/1000
  • 나쁜남자 괴물123 50/1000
  • 영화 이뻐서나 0/1000
  • 자동차 미칫눔 0/1000
  • 만화 Clatte 0/1000
  • 나쁜남자 워록매니아 1421/4000
  • 정치.사회 예나저나고나 343/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a
  • Av
  • 코스프레
  • 미국
  • 전쟁
  • 코스
  • 성인
  • 19
새댓글
  • 금일 방문수: 722명
  • 금일 새글수: 128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