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더블에스클린젤 에어리스타입 | DOUBLE.S
36,000원
워밍고멧 마사지오일/젤 핫바닐라 50ml | EXSENS
28,000원
S-Solution REJUVENATION SOLUTION FOR HER (35nl) l ZINI
24,900원
SARASARA SOLUTION 200ml l ZINI
21,800원
[덕후 게시판] [스포츠] 전체가 아닌 일부의 반응이지만 우즈베키스탄 대표팀을 향한 불신이 ~~~ 감독 교체를 원하고 있지만 이뤄지지 않아 협…
상세 내용 작성일 : 17-09-05 16:22 조회수 : 21 추천수 : 0

본문

"한국 선수단이 담배를 피워도 우즈베키스탄에 이길 것이다."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진출을 노리는 우즈베키스탄 축구는 팬들의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다. 팬들은 2026년에야 월드컵에 진출할 것이라고 자조 섞인 농담까지 하기도 한다.

우즈베키스탄은 5일 밤 12시(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부뇨드로크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최종 10차전을 치른다.

우즈베키스탄은 9라운드를 치른 현재 4승 5패(승점 12점, 골득실 –1)로 조 4위에 머물러 있다. 우즈베키스탄 위로는 이란(6승 3무, 승점 21점), 한국(4승 2무 3패, 승점 14점), 시리아(3승 3무 3패, 승점 12점, 골득실 +1)가 자리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이 2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직행권을 손에 얻기 위해서는 한국을 꺾고 이란 원정을 떠나는 시리아가 비기거나 패하기를 기대해야 한다. 쉽지 않은 시나리오다.

초반 2연승을 기록하다가 지난해 10월 이란과의 홈 경기에서 0-1로 패한 뒤 흔들리기 시작한 우즈베키스탄은 이란전을 포함, 2승 5패의 부진이 이어졌다. 시내에 축구 펍이 있고 국가대표 경기가 있을 때마다 열광적인 응원을 보내는 우즈베키스탄 팬들에게 이는 받아들일 수 없는 결과였다. 이런 대표팀을 향해 자국 국민들은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체류 중인 한 교민은 "최근 우즈베키스탄 현지인들과 이야기를 하면 모두 한국이 월드컵에 갈것이라고 한다. 우즈베키스탄축구협회가 썩어서 대표 선수들도 돈을 받고 뽑는다고 말한다"고 말했다. 대표팀을 관리하는 자국 축구협회에 대한 불신이 대표팀을 향한 부정적인 시선으로 이어지고 있다.

대표팀을 향한 불신은 인터넷 여론도 다르지 않다. 페이스북의 우즈베키스탄 유머 페이지인 Uzbekistan mbk에 한국 지원스태프가 담배 피우는 사진이 찍힌 모습과 함께 "거의 모든 한국 선수단이 담배를 피우는 것 같다"는 글이 올라오자 "한국이 담배를 피워도 우즈베키스탄은 이길 수 없다. 우리는 2026년에나 월드컵에 진출할 것"이라는 내용의 댓글이달렸다. 061dddffb88ce6ad680461c0a7226f4f_1504596 

통역을 맡은 발리존 씨는 "우즈베키스탄 팬들이 감독에 대한 불만이 커지면서 대표팀을 향한 믿음도 잃었다. 많은 이들이 감독 교체를 원하고 있지만 이뤄지지 않아 협회에 대한 믿음이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체가 아닌 일부의 반응이지만 우즈베키스탄 대표팀을 향한 불신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흥미로운 것은 한국 축구도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월드컵 최종예선을 치르는 동안 팬들의 신뢰를 잃고 있다는 것이다. 실망스러운 경기력과 결과에 축구팬들은 비난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지난해 7월 감독이 바뀌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지난달 31일 10명의 이란과 득점 없이 비겼고 경기 후 주장 김영권은 믹스트존에서 "관중들의 함성이 커 선수들끼리 소통하기가 힘들었다. 소리를 질러도 들리지 않았다. 이런 점이 답답했다"고 말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팬들에게 믿음을 잃어가고 있는 두 대표팀은 월드컵 진출과 함께 신뢰 회복을 위한 외나무다리 혈투를 펼친다.
아자아자홧팅~~~~

이겨버리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덕후 게시판덕후 게시판 목록
덕후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497 [정치.사회] 남경필 지사는 군 복무 중 후임병에게 가혹 행위…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2 0
4496 [미항공우주국] 이명박 정부 시기 국가정보원이 [한국방송](K…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3 0
4495 [개드립] 괴상한 색깔 돌연변이를 일으킨 동물들이라는데환경때문…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4 0
4494 [개드립] 핵전쟁이 벌어지는 경우를 대비하여 이런 '안티핵폭탄…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3 0
4493 [개드립] 라푼젤 증후군’ 이란??????오마이갓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3 0
4492 [개드립] 제시카와 에밀리는 얼굴은 비슷하지만 키는 10cm나…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2 0
4491 [개드립] 세월모르게흐드러지게핀한강변코스모스좀봐봥요?????? 콘돔피팅모델 09-18 5 0
4490 [정치.사회] A씨는 지난달 20일부터 5일 동안 도시가스 콜… 막대주는영애씨 09-18 6 0
4489 [정치.사회]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된 이후 박 전 대통령과 … 막대주는영애씨 09-18 5 0
4488 [정치.사회] 남경필지사큰아덜때문에이번에또곤욕을??????아휴… 막대주는영애씨 09-18 8 0
4487 [개드립] 이름은 마나.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마나의 인스… 막대주는영애씨 09-18 8 0
4486 [개드립] 발냄새를 맡을 뿐 아니라 냄새가 심할 경우 기절해버… 막대주는영애씨 09-15 9 0
4485 [개드립] 주 기자는 또 “김성주(아나운서)가 특별히 많이 잡… 막대주는영애씨 09-15 6 0
4484 [스포츠] 스포츠 도박사들은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 막대주는영애씨 09-15 5 0
4483 [스포츠]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거스 히딩크 전 한국 … 딸을치며후회 09-15 7 0
4482 [개드립] 국가정보원이 '블랙리스트' 대상이 된 문성근, 김여… 딸을치며후회 09-15 10 0
4481 [정치.사회] 지난 3일 북한이 한 6차 핵실험이 너무 강력해… 딸을치며후회 09-15 5 0
4480 [개드립] 허리케인 하비가 휩쓸고 지나간 바닷가에 기이한 해양… 딸을치며후회 09-15 7 0
4479 [정치.사회] 지난달 훈련 중 발생한 K-9 자주포 화재 사고… 딸을치며후회 09-15 5 0
4478 [정치.사회] 웬만한 사립대학 등록금보다 비싼 이 학교에서 조… 톰과란제리 09-14 9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56724/35000
  • 전문가 노블레스 30983/20000
  • 전문가 귀미요미 28611/20000
  • 지식인 짜이찡21 27708/10000
  • 전문가 혜리84 27236/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30명
  • 법률 에코무비 20/1000
  • 섹사 물3456789 0/1000
  • 여행 색동가 50/1000
  • 나쁜여자 나쁜남자 0/1000
  • 나쁜남자 괴물123 50/1000
  • 영화 이뻐서나 0/1000
  • 자동차 미칫눔 0/1000
  • 만화 Clatte 0/1000
  • 나쁜남자 워록매니아 1421/4000
  • 정치.사회 예나저나고나 343/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a
  • Av
  • 코스프레
  • 미국
  • 전쟁
  • 코스
  • 성인
  • 19
새댓글
  • 금일 방문수: 719명
  • 금일 새글수: 128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