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더블에스클린젤 에어리스타입 | DOUBLE.S
36,000원
워밍고멧 마사지오일/젤 핫바닐라 50ml | EXSENS
28,000원
S-Solution REJUVENATION SOLUTION FOR HER (35nl) l ZINI
24,900원
SARASARA SOLUTION 200ml l ZINI
21,800원
[덕후 게시판] [영화] 1980년 5월 18일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로 당시 독일인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를 태운 택시운전사…
상세 내용 작성일 : 17-09-04 10:04 조회수 : 30 추천수 : 0

본문

e9a9ef5cb42a202959594811ba98d5a3_1504486
e9a9ef5cb42a202959594811ba98d5a3_1504486
1980년 5월 18일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로 당시 독일인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를 태운 택시운전사 김사복 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자신이 김씨의 아들이라고 주장하는 남성이 TV 방송에 출연했다.

김승필 씨는 1일 SBS에서 방송된 '궁금한 이야기 Y'에 출연해 가족관계증명서를 내보이며 자신의 아버지가 영화에 등장한 김사복 씨라고 밝혔다. 이어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22세였던 김씨는 그날의 아버지의 모습을 설명했다.

김씨는 "1980년 5월 어느날, 유달리 특이했던 아버지의 모습을 생생히 기억한다"며 "평소와 달리 말도 없이 외박을 하고 돌아왔다"고 말했다. 또, 평소 깔끔한 상태를 유지하던 아버지의 택시는 이곳저곳 찌그러지고 흠집이 난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김씨에 따르면, 아버지 김사복 씨가 외박을 하고 집에 돌아와 가족들에게 건넨 첫 마디는 "같은 민족을 그렇게 죽일 수 있느냐"였다. 김씨는 아버지가 "(광주에) 들어갈 땐 어려웠는데 나올 땐 더 어려웠다고 했다"며 "누구랑 다녀오셨냐고 하니 '저먼티비'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김씨는 아버지 김사복 씨가 택시운전사가 아닌 운송사업가라는 주장을 했다. 그는 "아버지는 일반택시 운전자가 아닌, 호텔 투숙객만을 상대로 영업하는 일명 '호텔 택시'를 운영하던 운수 사업가였다. 서울 시내의 모 관광호텔에서 호텔 택시를 운영했다"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김사복 씨와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해당 호텔의 당시 임원을 만났다. 그는 "(김사복 씨가) 77년도부터 일을 했을 것"이라며 "영어도 하고 일본어도 하고, 대인관계가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복이는 욕 하는 사람이 없었다"라며 "외국사람이 김사복 차를 타면 또 탔다. 착실하고, 정확하고, 신용이 100%"라고 덧붙였다.

당시 광주 현장을 취재한 고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는 살아 생전 김사복 씨를 꼭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하지만 김사복 씨의 행방을 찾지 못한 채 힌츠페터는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이에 대해 김씨는 "아버지가 1984년 간암으로 돌아가셨다"며 "아버지에게 쇼크가 있었던 것 같다. (광주를 다녀온 이후) 술을 더 많이 마셨다"고 밝혔다. 또 "어머니가 치매를 앓고 있어 확인을 하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자신의 아버지가 실제 힌츠페터가 찾던 김사복임을 증명할 수 있는 근거로 아버지가 차와 함께 찍은 사진을 내놨다. 제작진은 이 사진과 힌츠페터 기자가 광주를 빠져나올 당시 계엄군에게 검문을 당하면서 찍힌 사진에 대해 전문가에게 비교 분석을 의뢰했다. 사진 속 차는 검정색 새한자동차 레코드로, 색상과 차종이 동일했다. 사진을 본 장진택 카미디어 기자는 "동일 차량일 가능성이 85% 정도"라고 분석했다. 동일한 차종인 것은 맞지만, 동일 차량이라고 100% 단정지을 수는 없었던 것이다.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사 측도 "아직 확인 중"이라며 사실 여부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나타냈다.
김사복 씨아들은김사복씨가 택시운전사가 아닌 운송사업가라는 주장을 ?????
김씨는 "아버지가 1984년 간암으로 돌아가셨다"고~~~정신적충격이크셨던듯

진실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덕후 게시판덕후 게시판 목록
덕후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497 [정치.사회] 남경필 지사는 군 복무 중 후임병에게 가혹 행위…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2 0
4496 [미항공우주국] 이명박 정부 시기 국가정보원이 [한국방송](K…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3 0
4495 [개드립] 괴상한 색깔 돌연변이를 일으킨 동물들이라는데환경때문…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4 0
4494 [개드립] 핵전쟁이 벌어지는 경우를 대비하여 이런 '안티핵폭탄…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3 0
4493 [개드립] 라푼젤 증후군’ 이란??????오마이갓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3 0
4492 [개드립] 제시카와 에밀리는 얼굴은 비슷하지만 키는 10cm나… 새글 후배위하는선배님 09-19 2 0
4491 [개드립] 세월모르게흐드러지게핀한강변코스모스좀봐봥요?????? 콘돔피팅모델 09-18 5 0
4490 [정치.사회] A씨는 지난달 20일부터 5일 동안 도시가스 콜… 막대주는영애씨 09-18 6 0
4489 [정치.사회]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된 이후 박 전 대통령과 … 막대주는영애씨 09-18 5 0
4488 [정치.사회] 남경필지사큰아덜때문에이번에또곤욕을??????아휴… 막대주는영애씨 09-18 8 0
4487 [개드립] 이름은 마나.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마나의 인스… 막대주는영애씨 09-18 8 0
4486 [개드립] 발냄새를 맡을 뿐 아니라 냄새가 심할 경우 기절해버… 막대주는영애씨 09-15 9 0
4485 [개드립] 주 기자는 또 “김성주(아나운서)가 특별히 많이 잡… 막대주는영애씨 09-15 6 0
4484 [스포츠] 스포츠 도박사들은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 막대주는영애씨 09-15 5 0
4483 [스포츠]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거스 히딩크 전 한국 … 딸을치며후회 09-15 7 0
4482 [개드립] 국가정보원이 '블랙리스트' 대상이 된 문성근, 김여… 딸을치며후회 09-15 10 0
4481 [정치.사회] 지난 3일 북한이 한 6차 핵실험이 너무 강력해… 딸을치며후회 09-15 5 0
4480 [개드립] 허리케인 하비가 휩쓸고 지나간 바닷가에 기이한 해양… 딸을치며후회 09-15 7 0
4479 [정치.사회] 지난달 훈련 중 발생한 K-9 자주포 화재 사고… 딸을치며후회 09-15 5 0
4478 [정치.사회] 웬만한 사립대학 등록금보다 비싼 이 학교에서 조… 톰과란제리 09-14 9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56724/35000
  • 전문가 노블레스 30983/20000
  • 전문가 귀미요미 28611/20000
  • 지식인 짜이찡21 27708/10000
  • 전문가 혜리84 27236/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30명
  • 법률 에코무비 20/1000
  • 섹사 물3456789 0/1000
  • 여행 색동가 50/1000
  • 나쁜여자 나쁜남자 0/1000
  • 나쁜남자 괴물123 50/1000
  • 영화 이뻐서나 0/1000
  • 자동차 미칫눔 0/1000
  • 만화 Clatte 0/1000
  • 나쁜남자 워록매니아 1421/4000
  • 정치.사회 예나저나고나 343/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a
  • Av
  • 코스프레
  • 미국
  • 전쟁
  • 코스
  • 성인
  • 19
새댓글
  • 금일 방문수: 721명
  • 금일 새글수: 128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6명